[먹튀클릭 연예뉴스] '사랑의 불시착' 현빈, 정체 발각.. 오만석과 대치 중 '위기' [종합]

홈 > 커뮤니티 > 연예뉴스
연예뉴스

[먹튀클릭 연예뉴스] '사랑의 불시착' 현빈, 정체 발각.. 오만석과 대치 중 '위기' [종합]

먹튀클릭 0 30 0

2947557678_xBc62wRv_17466d45a399a82b68a299d51acea3f51182194b.jpg



오만석과 대치 중 총성이 들렸다.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윤세리는 깨어났지만 조철강(오만석)으로부터 또 다시 위기를 맞는 리정혁(현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철강(오만석)으로부터 리정혁(현빈)을 구하고 윤세리(손예진)가 대신 총을 맞고 쓰러졌다. 정만복(김영민)은 조철강에 총을 쐈지만 맞지 않았고 조철강은 그대로 달아났다. 리정혁은 총을 맞고 쓰러진 윤세리를 안고 오열했고 윤세리는 곧장 병원으로 실려갔다. 리정혁은 수술실로 들어가는 윤세리를 바라보며"난 형이 있었소 형을 잃고 많이 아팠소. 그래서 결심했다. 이제 아무도 잃지 않는 인생을 살겠다고. 즐겁게 살지 않겠다고.앞날을 꿈꾸지 않는 인생을 그저 묵묵히 살아내겠다고 그 후 난 한시도 농담하지 않았고 연주하지 않았고 그 누구도 사랑하지 않았소.간절히 앞날을 꿈꿔보고 싶소. 그러니 살아주시오. 부디 살아서 내 이야기를 들어주시오 당신에게 해주지 못한 이야기들이 아직 남아있소"라며 눈물을 흘렸다. 병원을 찾아온 고상아(윤지민)는 윤세리 병실에 서 있는 리정혁의 신상을 궁금해했고홍창식(고규필)은 "대표님 보디가드다. 더구나 신상은 아는 게 없다. 알아도 대표님 허락없이는 알려주지 않을 거다"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 시각 리충렬(전국환)은 이들이 군인 체육 대회를 마치고 돌아오는 차량에 타지 않은 사실을 접했고 "데리러 간 애들도 안 오면 어떡하란 거야"라며 답답해했다.

2947557678_LU4ZXf0s_eea883cda3fcdb1f087e29f86c1f22eb9a7e5fca.jpg



이후 리정혁은 경찰에게 조사를 받았고 현장에서 총 맞은 사람이 한명 더 있다라고 전했다. 그 시각 조철강은 오과장(윤상훈)으로부터 총상을 치료받았다. 고상아는 윤세형(박형수)에게 "보디가드.. 잘라야 하는 거 아니냐. 지금 이렇게 된 상황에 뭘 믿고 계속 맡겨."라며 리정혁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윤세형은 윤세준(최대훈)에게 "우리 쪽에서 간병을 하겠다. 형은 좀 가만히 있어"라고 말했고 그 순간 윤세리가 깨어났다. 깨어난 윤세리는 곧장 리정혁에게 연락해 "무슨 보디가드가 곁에 없어. 빨리 와라. 보고 싶다"라고 흐느꼈다. 이에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달려갔다.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왜 위험한 순간에 뛰어들었냐. 왜 이렇게 겁이 없냐. 진짜 죽을 수도 있었다. 그럼 나는 어떻게 살라고"라고 말했다. 이에 윤세리는 "누가 들으면 나만 그런 줄. 리정혁 씨도 그랬잖아. 나 때문에 죽을 뻔 했잖아."라며 서로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를 끌어 안았고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리정혁은 "이 말을 못하게 될까 봐. 정말 무서웠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윤세리 역시 너무 무서웠다고 대답했다.

2947557678_S4bknzoU_4b48ee40276257bef72d782fbb770b9fbcdd5805.jpg



윤세리가 깨어났다는 소식을 들은 5중대원들도 바로 윤세리에게 달려왔다. 이에 리정혁은 중대원들에게 "내가 말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온 거냐"물었고 정만복은 "미안하다"라며 미리 그곳에 도청기를 숨겨놓은 사실을 전했다. 윤세리는 한정연(방은진)이 눈물을 흘리며 그동안 애써 감췄던 진심을 드러내며 사죄하는 말을 듣게 됐다. 이에 윤세리는 눈물을 흘렸다. 리정혁은 그런 윤세리를 지켜보며 "다 울었소"라고 말했다. 이에 윤세리는 "내가 이제 비키니를 못 입잖아"라고 대답했다. 이에 리정혁은 "그건 상처도 아니다" 라며 여기저기 몸에 난 자신의 상처를 보여줬다. 이에 윤세리는 "아파겠다"라고 말했고 서로에게 가까워진 두 사람은 또 다시 입을 맞췄다. 리정혁은 윤세리 곁에서 간병을 했고 5중대원들은 이 모습을 보며 "속이 느글느글 할 때 육개장이 최고죠"라며 놀려댔지만 리정혁은 그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윤세리를 간호했다. 보다못한 5중대원들이 병실을 나갔다. 이후 두 사람의 스캔들 기사가 터졌다. 기사를 보던 도혜자(황우슬혜)는 "저 등짝"이라며 리정혁을 떠올렸다. 그 시각 윤세리도 기사를 보며 중대원들에게 "그나마 다행이다. 결정적인 사진이 아니잖아. "라며 안도했다. 이어 사진을 보며 "이 사진 마음에 든다"며 웃었다

2947557678_OFeRwmNE_6ea517980bd566f88915eff0ef6ce987e97e5ddc.jpg



국가정보원에서는 윤증평(남경읍)을 찾아가 "윤세리 납치 사건이 있었다. 북에서 온 사람이다"라며 조철강 사진을 보여줬고 두 사람은 윤세리를 찾아가 이 사실을 전했다 이에 윤세리는 "범인을 알면 잡을 수 있냐"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을 모두 부른 윤세리는 도청장치의 내용을 폭로했다. 도청장치에는 윤세형과 고상아가 짜고 윤세리를 해치려한 내용이었던 것. 이에 윤증평이 분노하며 아들로 인정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세형이 대들었고 한정연이 나서서 윤세형의 뺨을 때렸다. 이에 화가난 고상아는 조철강에게 전화를 걸었고 리정혁이 북한에서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국가정보원에게 이를 알렸다. 이 사실을 모르는 리정혁은 조철강이 있는 곳을 알아냈고 국가정보원들은 리정혁의 뒤를 밟았다. 총상을 입은 조철강은 리정혁과 마주했고 리정혁은 조철강에게 총을 겨눴다. 그순간 국가정보원들이 두 사람을 덮쳤다. 조철강은 "하늘이 이번엔 나를 돕는다. 너는 날 못 쏴"라고 말했다. 발포하면 쏘겠다는 말에 리정혁은 망설였고 그순간 조철강이 총을 꺼냈고 이내 총성이 울렸다. 윤세리는 잠이 올 때 들어보라고 남긴 리정혁의 목소리를 들었다. 리정혁은 "나도 살고 싶어졌다. 그러니까 우리 내일 만날 것처럼 사는 건 어떻겠소. 잘 먹고 잘 자고. 그렇게 하루를 잘 보내고 내일이 오면 또 다음날 만난 것처럼 기쁘게 살아보자"라고 남겼다.

2947557678_s5KIa4wQ_f30126f0ac54f9d269d6e8d80ac9ce07a2f3e19e.jpg



한편 구승준(김정현)은 서단에게 할 말이 있다며 불러냈고, 서단은 귀찮다면서 한껏 꾸미고 구승준을 만나러갔다. 서단은 구승준을 보며 "여기 평양이다. 당신 잡힐 수도 있다."라고 말했고 구승준은 "지금 내 걱정하는 거냐. 난 서단 씨 걱정돼서 왔다. 리정혁 서울 간 거 때문에 울었잖아"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어 자신을 한 대 때리라고 말했고 서단은 힘껏 구승준을 때렸다. 이에 구승준은 "그래도 매력 있어"라며 웃었다. 이런 구승준의 모습에 서단은 "나 진짜 매력 있냐"며 수줍게 물었다. 이에 구승준은 "설마 서단 씨가 매력적이지 않아서 리정혁한테 차인 거라고 생각하는 거냐? "라며 서단이 가진 매력을 하나하나 이야기해줬다. 이에 감동 받은 서단은 눈물을 글썽였고 두 사람은 키스를 나눴다.

0 Comments

Responsive image
구글 크롬 다운로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