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클릭 연예뉴스] 박지윤, 외출자제 독려에 “프로불편러”→최동석에 불똥

홈 > 커뮤니티 > 연예뉴스
연예뉴스

[먹튀클릭 연예뉴스] 박지윤, 외출자제 독려에 “프로불편러”→최동석에 불똥

먹튀클릭 0 8 0

95bf4cef83a5775390317268267a2c0f_1585133201_4868.jpg
 

박지윤, 외출자제 독려에 “프로불편러”→최동석에 불똥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독려하는 누리꾼 의견에 반박했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자녀들과 함께 지인의 가족과 여행을 한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 한 누리꾼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95bf4cef83a5775390317268267a2c0f_1585133222_0217.jpg
 

그러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반박했다. 이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적으며 재차 '불편함'을 나타냈다. 박지윤의 반박글은 남편이자 KBS 아나운서 최동석에게로 불똥이 튀었다. 시청자들이 KBS 자유게시판에 "메인뉴스 앵커가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느냐"는 지적을 쏟아내고 있는 것. 


95bf4cef83a5775390317268267a2c0f_1585133242_981.jpg
 

시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KBS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주말 동안 여행을 다녀온 게 맞느냐'는 등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의 역할을 꼬집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출 자제를 권고하고 있는 와중에 나들이는 개인의 자유지만, 유명인이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독려한 사람들을 '프로불편러'로 간주한 태도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0 Comments

Responsive image
구글 크롬 다운로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